정보 자료실
No, 63
▧ 신문&방송: 중앙일보
▧ 보도일: 2001-10-11
2002/2/8(금)
▧ 조회: 1917
네티즌 43%, "사이버 성폭력 경험"  
네티즌의 43% 가량이 사이버 성폭력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영남여성정보문화센터와 ㈔한국사이버감시단이 음악전문사이트인 ㈜벅스테크에 의뢰해 실명 회원 3천870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사이버상에서 성적 수치심이나 모멸감 등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체의 43%가 그렇다고 응답했다.

또한 사이버 성폭력을 체험한 적은 없지만 주변에서 본 적은 있다는 응답자도 25%에 달해 상당수 네티즌들이 사이버 성폭력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이버성폭력을 당한 적이 없다는 응답자는 32%에 불과했다.

사이버 성폭력이 어떤 것인지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13%만이 잘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40%는 잘 모르겠다, 47%가 대충 알고 있다고 응답해 사이버 성폭력에 대한 의식 수준이 미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이버 성폭력을 주로 겪는 서비스는 응답자의 69%가 대화방이라고 지적했으며, 공개 게시판 11%, 휴대전화 7%, e-메일 5%, 기타 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이버 성폭력에 대한 처벌 방법은 구속이나 벌금 등 법적 제재와 개인신상 공개가 각 38%, 37%를 차지해 법적.제도적인 장치 마련이 절실하게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이버 성폭력에 대응하는 방법은 41%가 그냥 무시한다고 답했으며, 같은 방법으로 대응한다 34%, 경찰서나 신고센터 등에 신고한다 12%, 사과할 것을 요청한다 10%, 주변사람에게 도움을 청한다 3%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영남여성정보문화센터는 오는 12일 경북대에서 지역 학계와 여성계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사이버 성폭력 현황과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열고 사이버 공간을 밝고 건전한 공간으로 만들 수 있는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대구=연합뉴스) 문성규기자

기사 입력시간 : 2001.10.11 09:32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신문&방송보도일
64   인터넷 금융피라미드 극성..e메일 통해 일확천금 유혹 한국경제 2001-10-24 
63   네티즌 43%, "사이버 성폭력 경험" 중앙일보 2001-10-11 
62   네티즌 43% "사이버 성폭력 경험" 한국일보 2001-10-11 
61   다음 불건전 카페 여전히 극성 전자신문 2001-09-11 
60   `불건전' 다음카페 급증 연합뉴스 2001-09-1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사)한국사이버감시단 언론보도자료 모음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