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한국사이버감시단 www.wwwcap.or.kr


No, 100
▧ 일시: 2016.12.14
▧ 기관&단체: 중앙회 사무국
2017/1/9(월)
▧ 조회: 225
[보도자료] 2016년 보안관제 시장 결산 키워드: 인력양성·지능형  

보안관제 시장의 가장 큰 이슈는 바로 실무형 인력 확보

클라우드·지능형·통합 관제 흐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변화 서둘러야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보안관제(Security Operation)는 말 그대로 기업이나 기관 등의 보안위협을 모니터링하고, 보안실태를 전체적으로 관리하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전문 관제요원을 따로 두거나 별도로 교육시키는 것이 쉽지 않기에 많은 기업이나 기관들은 전문기업에게 보안관제를 맡기고 있다. 국가에서 지정한 보안관제 전문업체들이 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이다.
 
보안관제의 중요성 때문에 정부에서도 2011년 7월 ‘국가사이버안전관리규정 제10조의2’에 따라 국가·공공기관 보안관제 센터 운영을 지원할 보안관제 전문업체를 지정했다. 현재 이글루시큐리티, 한국통신인터넷기술, 안랩, 한전KDN, 싸이버원, SK인포섹, 유넷시스템, 윈스. 롯데정보통신, 에이쓰리, 시큐어원, 한솔넥스지, 포스코ICT, ktds, 삼성SDS 총 15개의 업체가 보안관제 전문업체로 지정·운영되고 있다.
 
파견관제와 원격관제로 양분된 보안관제 시장
보안관제 시장은 크게 전문인력 파견(파견관제)과 원격관제로 나뉘어 있다. 전문인력 파견은 해당 기업이나 기관에 인력을 파견하는 형태로 업무량에 따라 한명부터 팀으로 꾸려진다. 원격관제는 말 그대로 관제회사에서 원격으로 기업·기관의 보안을 관제해주는 것을 말한다. 보통 규모가 큰 기업·기관은 파견을,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들은 원격관제를 선호한다.
전문인력 파견과 원격관제의 차이점은 ‘인력’의 차이에서 오는 ‘비용’과 ‘내부 관제’ 여부다. 보안관제가 ‘외부’에서 들어오는 ‘공격’을 사전에 파악하고 대처하기 위한 시스템이긴 하지만, 기업·기관의 내부 보안도 관제가 필요하기 때문에 보통 파견근무 형태는 내부 보안과 관제를 한다. 하지만 원격관제의 경우 내부 관제는 하지 않는다. 또한, 파견관제는 고객의 모든 서비스를 관제하지만, 원격관제는 주요 서비스 위주로 모니터링한다는 차이가 있다. 물론 이러한 차이는 ‘비용’과 관련이 있다. 쉽게 말하면, 비싼 만큼 서비스가 더 들어간다는 얘기다.
 
그럼 파견관제와 원격관제의 비용은 어떻게 책정될까? 파견관제의 경우 매니저와 분석인력, 진단인력 등으로 구성되며, 여기에 교대를 위한 인원이 추가된다. 이 때문에 파견관제의 경우 인건비가 소요되는 인원에 따라 가격이 달라지는 편이지만 대략 1억 원이 넘어간다. 원격관제의 경우 사용되는 장비의 차이와 서비스 퀼리티에 따라 과금이 매겨지며, 적게는 십만 원대에서 많게는 천만 원대까지 나온다.
 
그렇다면 현재 보안관제 시장상황은 어떨까? 가트너에 따르면, 세계 보안관제 시장은 2015년 기준 753억 6,700만 달러 규모로 보고 있다. 또한, 국내는 한국인터넷진흥원의 ‘2015 국내 정보보호산업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각각 파견관제 시장 1,024억 원, 원격관제 시장 606억 원으로 분석하고 있다.
 
보안업계에서는 현재 보안관제 시장이 포화상태라고 말한다. 이미 고객들은 한 번은 다 보안관제 서비스를 써봤다는 것이다. 이에 일부기업들은 또 다른 서비스를 추가하는 것에 눈을 돌리고 있다. 특히, 원격관제를 이용하던 중소기업들은 외부보안에만 신경 쓰고 내부보안은 등한시하거나 IDC에 맡겨놓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 IDC도 보안관제 전문기업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곳이 많다.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인력양성 ‘난항’...전문인력 육성 ‘잰걸음’
그렇다면 보안관제 시장에서의 가장 큰 애로사항은 무엇일까? 이에 업계에서는 ‘인력’이 가장 큰 문제라고 입을 모은다.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보안관제 시장에서 인력이 차지하는 비중은 매우 높은 편이다. 보안위협을 감지하고 대처해야 하는 탓에 기본실력은 물론 순발력도 중요하며, 24시간 교대근무를 버틸 수 있어야 한다. 다행이 업계에서는 ‘신입사원’의 수는 적지 않다고 말한다. 보안관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수요도 늘고 있다는 것. 문제는 신입사원으로 들어오는 보안관제인력의 질이다.
 
사실 신입사원은 일을 잘 모르는 것이 당연하다. 하지만 보안산업의 특성상 어느 정도 기본적인 소양을 갖춘 사람이 많다. 다만 그 소양이라는 것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능력’이 아닌 ‘스킬’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사실이다. 마치 수능을 위한 족집게식 과외처럼 취직을 위한 교육만 받고 들어오는 셈. 이로 인해 현장에 투입하기까지 꽤나 긴 시간을 교육에 투자해야 한다는 것이 현장의 지적이다.
보안업계에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업계는 물론 국가와 학계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인력양성을 위해 학원을 만들어도 기업은 재교육을 해야 하고, 교육해서 현장에 투입하면 관련 기업에서 스카우트하고, 기업은 다시 인력을 양성해야 하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체계적으로 인력을 양성하고, 현장에 투입할 수 있는 인재를 양성하는 것을 최우선시 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행히 인력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일부 기업에서는 실제 교육 현장과의 협업을 통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커리큘럼을 만들고 있다. 또한, 보안관제를 위한 자격증 제도도 만들어져 전문인력 양성에도 파란불이 켜졌다.
 
올해부터 시행 중인 ‘정보보안관제사(Information Security Controller)’가 바로 그것.
정보보안관제사는 1, 2, 3급으로 구분해 최근 1회 시험을 치렀며, 실제 보안관제 업무를 하는 인력은 물론 보안관제 업무를 희망하는 대학생들도 다수 응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보안관제 시장은 이제 또 다른 선택의 기로에 섰다.
시장이 포화상태라고는 하지만, 보안위협이 고도화되면서 보안관제 범위도 단순 보안장비 위주 모니터링에서 지능형 기능을 강화한 인텔리전스 관제로 변화하거나 전체 위협을 탐지·대응하기 위한 통합보안 관제로 확대되고 있다.
 
게다가 기업의 IT 환경이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보안관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보안관제 시장이 발전하기 위한 핵심과제가 되고 있다.
 
[원병철 기자(boanone@boannews.com)]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추진 사업명일시단체&기관
  [보도자료] 2016년 보안관제 시장 결산 키워드: 인력양성·...  2016.12.14중앙회 사무국 
  [보도자료] ‘정보보안관제사’ 2급 제1회 실기시험 시행  2016.12.12중앙회 사무국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 (사)한국사이버감시단 홍보실 ]